서울시, 목동~청량리 잇는 '강북순환선' 건설 추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목동~청량리 잇는 '강북순환선' 건설 추진

최종수정 : 2019-02-12 17:22:34

서울 양천구 목동에서 동대문구 청량리를 잇는 경전철 '강북순환선' 건설이 추진된다.

12일 시에 따르면 강북순환선 등에 관한 세부사항이 담긴 '제3기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이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강북순환선은 양천구 목동에서 동대문구 청량리까지 강북을 좌우로 관통하는 지하철이다. 총 길이는 24.8km이며, 15개 역이 들어선다. 오는 2021년 착공에 들어간다.

사업비는 약 2조원이다. 시는 공사비를 절감하기 위해 강북순환선을 객차가 2~3량인 경전철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시장은 작년 여름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한 달 살이를 마치며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을 내놨다. 당시 박 시장은 면목선(청량리역~신내동), 목동선(신월동~당산역), 난곡선(보라매공원역~난향동), 우이신설 연장선(우이역~방학역)을 2022년 이전에 조기 착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때 강북순환선에 대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