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기자 칼럼] 워리어 플랫폼 신중하게 접근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전문기자 칼럼] 워리어 플랫폼 신중하게 접근해야...

최종수정 : 2019-02-12 15:44:28

문형철 기자 자화상. 문 기자는 예비역 육군 소령 출신으로 군사문화 칼럼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 문형철 기자 자화상. 문 기자는 예비역 육군 소령 출신으로 군사문화 칼럼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최근 육군이 추진하는 워리어 플랫폼 사업에 포함되는 신형 방탄헬멧이 북한군의 88식 소총에 뚫린다는 보도가 나왔다.내용 자체는 틀리지 않지만, 취재에 신중성이 결여된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 11일 한 경제지는 '신형 방탄헬멧 北소총에 뚫린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기사는 군이 북한의 소총(88식 보총·구소련의 AK-74)이 발사한 탄을 막지 못하는 방탄헬멧을 내년부터 보급할 계획이란 내용을 담고 있다.

신형 방탄헬멧이 북한군의 소총탄을 막지 못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방탄헬멧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없는 보도로 보여진다. 우선 현존하는 방탄헬멧 중 러시아군 일부 특수부대가 사용하는 티타늄 헬멧을 제외하고 소총탄의 직격을 막아내는 헬멧은 존재하지 않는다. 최근 미국의 한 기업이 무게를 줄이면서도 소총탄을 막는 방탄헬멧을 개발했다고 하지만, 아직 실전에서 검증된 것은 아니다.

전문가들은 방탄력만 볼 것이 아니라 전장상황 등 작전환경을 이해해야 한다고 말한다. 한 군사전문가는 "우리 군이 채택하려고 하는 하이컷(귀부분이 개방된 형태) 헬멧과 귀 부분까지 덮는 ACH형 헬멧은 각기 다른 전장환경을 염두해 두고 사용되는 것"이라며 "특수부대의 경우 경량화와 통신장비 및 작전에 필요한 장비의 부착을 위해 방호면적을 희생한 형태를 취하고, 일반 보병 헬멧은 방호면적을 높이기 위해 귀아래를 덮는 형태를 띄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탄헬멧이 소총탄의 직격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상당한 무게가 될 것이기 때문에 파편과 권총탄을 방호하는데 촛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이러한 방호요구도는 미국,영국 등 선진국도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작전상황에 맞게 헬멧의 형태와 기능이 변화해 나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군이 사용 또는 도임 예정인 방탄헬멧의 형상. 헬멧왼쪽부터 하이컷 헬멧, ACH형 헬멧, 전방부대 및 일부 부대가 사용 중인 방탄헬멧. 사진 문형철 기자
▲ 우리 군이 사용 또는 도임 예정인 방탄헬멧의 형상. 헬멧왼쪽부터 하이컷 헬멧, ACH형 헬멧, 전방부대 및 일부 부대가 사용 중인 방탄헬멧. 사진=문형철 기자

신형방탄헬멧은 미국 법무부 산하 연구소(National Institute of Justice·NIJ)의 등급 ⅢA 이상의 방호 성능이 적용됐다는 내용도 좀 더 짚어봐야 할 내용이다.

해당 기사는 NIJ ⅢA는 구경 9㎜ 권총탄이 초속 436m로 날아올 때 방호 장구가 파손되지 않고 버틸 수 있는 수준이라고 언급하고 있지만, 사실 357 시그탄 및 44 매그넘탄이 방호 기준이다.(357 시그탄 430m/s, 44매그넘탄 408m/s).

이 등급도 엄밀히 말하면 방탄헬멧이 아닌 방탄복과 방탄플레이트(판)에 적용되는 등급이다. 실질적으로 방탄헬멧의 방탄성능 테스트는 NIJ ⅢA와 유사하다고 평가받는 파편방호 규격인 V50을 적용하거나, NIJ 등급을 혼용해 비공식적으로 자체적인 LEVEL 3A를 적용하는 실정이다.

V50은 22구경 17그레인 탄자를 특정 속도로 방탄소재에 충돌시켜 50% 확률로 관통되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실험으로, 우리 군의 방탄헬멧은 무게를 줄이는 쪽에 힘을 실으면서 후면변형(헬멧 찌그러짐)이 44mm에 달하지만, 외국의 경우 방탄헬멧 착용자의 전투력 유지를 위해 무게보다 후면변경을 낮추는 쪽을 택하고 있다.

NIJ 테스트 거리도 실전상황과는 다소 다를 수 있다. NIJ 테스트 거리는 권총탄 5m, 소총탄 15m이기 때문에 실전에서의 다양한 교전거리를 상정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육군이 장병의 생존력과 전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워리어 플랫폼 사업에 대해, 언론이 진지한 연구와 성찰 없이 보도를 하게된다면 또 다시 불필요한 방산비리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 때문에 자극적이고 단편적인 보도보다는 차분하고 신중한 접근이 필요할 것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