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멈출 줄 아는 것도 지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멈출 줄 아는 것도 지혜

최종수정 : 2019-01-30 05:02:52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멈출 줄 아는 것도 지혜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멈출 줄 아는 것도 지혜

누구는 생을 달리하고 누구는 새로 태어난다. 아기가 강보에 싸여있을 때는 사람들은 아기가 그저 잘 자고 잘 자라기를 바라며 그 외에 다른 기대는 하지 않는다. 그러다 아기가 걸음마를 할 때쯤이면 부모는 마음이 달리기 시작한다. 아기가 눈을 마주치기 시작하면서부터는 이런 저런 모빌을 걸어두고 눈을 통한 교육을 생각하고 귀에는 요런 조런 딸랑이 소리를 들려주며 청각운동을 시킨다. 어떻게 교육을 하고 무엇부터 가르쳐야 성공한 삶을 살 수 있을까를 고민하며 방법을 찾으려 생각을 달리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우리 인간들은 그저 앞만 보며 달리는데 익숙해져 있다. 경쟁이 일상화되어 있는 사회에서 살다보니 멈추면 퇴보라고 생각함은 물론이거니와 뭔가가 이뤄지지 않더라도 움직이고 활동하는 것 자체에도 의미를 두는 것이다. 사실 고여 있는 물은 썩기 마련이라 물도 흐르는 그 자체만으로도 건강한 물이 되는 것이지만 사고(思考)기능이 있는 우리 인간들은 멈춤의 미학 또한 삶의 중요한 요소가 됨을 놓쳐서는 안 된다. 특히 생각작용만큼은 멈추고 쉴 줄을 알 때 오히려 답을 얻는 경우가 허다하다. 불가에서는 번뇌가 일어날 때는 문제해결을 위해 생각을 하지 말고 오히려 멈추라고 조언한다. 불교의 대표적인 수행방법이자 도과를 이루는 중요한 한 요소로서 사마타명상이라는 것이 있다.

번뇌가 일어날 때 복잡한 생각이 자신을 괴롭힐 때 그저 조용히 생각을 쉬는 행위로써 일반적으로는 '명상수행'이라고 칭해질 것이다. 명상은 생각을 쉬는 것일 뿐만 아니라 밖으로 향하던 자신의 오감을 안으로 되돌리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러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자신의 호흡을 관찰하라고 한다. 누구라도 숨을 쉬지 않는 사람은 없다.

숨을 쉬지 않고서는 살 수가 없다. 그러나 그 숨을 지켜봐 본 적은 없을 것이다. 번뇌가 일어나고 화가 끊어오를 때 자신의 호흡을 지켜보게 되면 일단은 급한 불이 꺼지는 것과 같다. 그렇게 되면 한발 떨어져서 자신의 화를 바라볼 수 있고 이렇게만 되어도 일단은 성공이라고 본다. 멈출 줄 안다는 것은 분명 삶의 소중한 지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