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16강, 어디까지 올라갈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베트남 16강, 어디까지 올라갈까?

최종수정 : 2019-01-18 10:28:46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 (사진=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에서 16강행 막차를 탔다. 베트남은 레바논과 승점, 골득실차, 다득점이 모두 같았지만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앞섰다.

앞서 베트남은 지난 16일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서 열린 예멘과의 D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0 승리하며 1승2패를 기록, 조 3위(승점3·골득실-1·다득점4)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아시안컵에서는 6개 조의 3위 팀 중 상위 4팀만 16강에 진출하는데 베트남이 4위 안에 들지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베트남은 F조에서 오만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에서 오만이 투르크메니스탄에 3대 1로 이기면서 16강 진출 마지노선인 4위로 밀렸다.

베트남의 16강 진출은 레바논과 북한의 경기 결과 이후 확정됐다. 레바논과 북한의 경기는 레바논이 4골을 몰아넣으며 4대 1로 승리했다. 레바논과 북한의 경기 결과, 레바논과 베트남은 골득실차, 다득점까지 같은 상황이었다.

결국 '페어플레이' 점수까지 비교하게 됐다. 페어플레이 점수는 경기 중 선수들이 받은 옐로카드와 레드카드의 숫자로 결정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옐로카드 1장에 -1점, 레드카드 1장에 -3점이 주어진다. 옐로카드 누적에 따른 퇴장은 –3점이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옐로카드 5장을 받은 베트남은 페어플레이 점수 –5를 기록해 레바논(-7점)을 제치고 마지막 와일드카드를 거머쥐었다. 이로써 베트남 축구는 역사상 두 번째 아시안컵 16강 진출을 이뤘다. 베트남이 아시안컵 조별리그를 통과한 건 2007년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박항서 감독은 2017년 베트남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으며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지난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달성하며 '박항서 매직'의 시작을 알렸다. 이후 아시안게임 첫 4강 진출과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 등 상승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