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정영주 김성원, 달달한 데이트 '심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연애의 맛' 정영주 김성원, 달달한 데이트 '심쿵'

최종수정 : 2019-01-11 11:57:24

 사진 TV조선
▲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정영주, 김성원이 연애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말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에서는 배우 정영주와 소방관 김성원이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정영주, 김성원은 취중 진담으로 눈길을 모았다. 정영주는 "처음 봤을 때 어땠냐"는 질문에 "일단 첫인상이 너무 좋았다"고 답했다.

정영주는 김성원에게 이혼 여부 등 자신의 상황을 알고 있는지 물었다. 이에 김성원은 "회사를 다니다보니까 안 하려고 해도 (동료들이) 알려준다. 결혼도 하고 애도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냥 모른다는 전제 하에 만나고 싶었다. 만나서 사람을 보고 싶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우리 사이가 확실히 여자, 남자냐"고 물어본 정영주에게 김성원은 "여자, 남자다. 데이트 아니냐"고 망설임 없이 대답했다. 정영주는 활짝 웃으며 "이게 연애의 맛이구나"라며 흡족해 했다.

정영주는 "'가족끼리 왜 이래' 그런 말을 제일 싫어한다. 가장 섹시해야 하는 관계가 남편과 아내"라며 "당신들의 낮보다 나의 밤이 더 뜨겁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원은 "낮과 밤이 다 뜨거우면 안 되냐"고 말해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방송 말미 두 사람은 전화번호를 교환하며 다음 만남을 예고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