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주52시간 근무, 'SUV 전초기지' 쌍용차 평택공장에 가보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주52시간 근무, 'SUV 전초기지' 쌍용차 평택공장에 가보니

최종수정 : 2019-01-06 13:41:10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공장 굴뚝에서 생산 작업으로 인한 연기가 오르고 있다. 석대성 기자
▲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공장 굴뚝에서 생산 작업으로 인한 연기가 오르고 있다. /석대성 기자

"정부의 주 52시간 근무제도에 맞추기 위해 주간 조와 야간 조 모두 8시간 근무로 변경했다. 회사의 미래를 위해 노사가 합의한 결과다. 덕분에 자동차 생산성이 증가했다."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효율적인 생산관리의 비결은 지난해 3월부터 실시한 주간 연속 2교대제에 있었다. 쌍용차가 지난해 4월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근무 체계가 바뀐 후 생산 라인에서 연간 자동차 약 1만대를 추가 제작할 수 있게 됐다.

자동차 내장 부품을 조립하는 조립공장 내 직원들의 모습. 홍민영 수습기자
▲ 자동차 내장 부품을 조립하는 조립공장 내 직원들의 모습. / 홍민영 수습기자

평택공장은 490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축구장 면적의 14배인 86만㎡ 부지 공장은 코란도·티볼리·렉스턴 등 'SUV명가' 쌍용차 핵심 전력을 생산하는 전초기지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기존 22대였던 시간당 생산량이 주간 연속 2교대를 도입한 이후 16대씩 32대로 늘었다"며 "조립 공장에선 최근엔 1시간에 17대까지도 작업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공장 곳곳에 점심시간과 교대 시간을 잘 지키자는 슬로건이 걸려 있었다. 바뀐 근무 체제를 확실히 적용하기 위해서다. 이 슬로건에 따라 직원들은 식사 시간과 교대 시간을 지켜 일한다.

주말 근무나 야근을 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조립 3팀 근무자는 "특별한 일 없으면 주말에 일을 한다. 자발적으로 신청하는 것이고, 수입에도 도움돼 좋다"며 현재 근무 시간과 형태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조립2 3팀 공장에서 노동자들이 차체를 조립하고 있다. 배한님 수습기자
▲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조립2/3팀 공장에서 노동자들이 차체를 조립하고 있다./ 배한님 수습기자

차가 만들어지는 순서에 따라 프레스 공장을 가장 먼저 방문했다. 공장 안으로 들어서니 머리 위로 30~40톤의 금형이 지나고 있었다.

프레스공장에서는 차의 외관을 만든다. 자동차생산의 첫 번째 단계다. 이곳에서는 철판코일을 사각모양으로 펴준 후 금형으로 찍어 차체 모양으로 만들어 차체공장으로 공급한다. 프레스 1공장은 지난 1993년, 2공장은 1996년에 각각 설립됐다.

차체공장에서는 용접작업을 통해 차의 모양을 만든다. 자동차의 기본 골격을 만드는 셈이다. 도장공장은 자동차의 색을 결정하는 곳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근로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라인은 도장공장이다.

조립공장은 자동화 시스템으로 움직이고 있는 다른 라인과 달리 근로자들의 손이 많이 가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도장공정을 거친 차체들이 각자의 주문 시 옵션에 따라 조립되고 있었다. 각 구역에서는 직원들이 컨베이어 벨트를 주시하며 작업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는지를 확인했다. 각자가 맡은 역할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경기도 평택시 쌍용차공장 차체 설비에서 용접 로봇이 가동되고 있다. 석대성 기자
▲ 경기도 평택시 쌍용차공장 차체 설비에서 용접 로봇이 가동되고 있다. /석대성 기자

프레스, 차체, 도장, 조립으로 이뤄진 시스템은 차례차례 알파벳 'U' 자 형태로 정렬돼 있었다. 공간 활용성은 좋지만 작업이 끝날 때마다 차체를 다음 작업장으로 옮겨야 하기 때문에 직선형태 라인의 공장에 비해 작업 속도가 느리다는 단점이 있다.

직선 설비로 바꾸려 해도 수도권정비계획법 23조(공장 총허용량의 집행)에 따라 공장 부지를 늘리지도 못한다. 이 조항 2호는 '시·도지사는 공장건축량이 지역별 총허용량을 지나치게 많이 초과할 우려가 있는 경우 해당 지역의 공장건축을 제한할 수 있다'고 명시한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일자형에 생산라인에 비하면 단점도 있지만 이동 동선이 훨씬 간단하고 환기하기도 좋다"며 “라인 재배치로 생산성 까지 좋아져 현재 근무 조건에 만족하고 있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