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개막]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 등 4곳…"서울과 30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3기 신도시 개막]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 등 4곳…"서울과 30분 거리"

최종수정 : 2018-12-19 13:03:51

국토교통부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을 발표했다. 이날 왼쪽부터 박남춘 인천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토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채신화 기자
▲ 국토교통부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왼쪽부터) 박남춘 인천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토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채신화 기자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등 4곳 지정…광역교통망 함께 발표

서울의 주택 수요를 분산할 '3기 신도시'가 베일을 벗었다. 이번에 선정된 대규모 신도시 택지는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등 4곳이다. 정부는 선(先)교통 후(後)개발에 방점을 두고 택지별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 확충 방안도 함께 내놨다. 이에 따라 3기 신도시에서 서울 출퇴근 거리가 30분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에 지정한 신도시 택지는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로 서울과 연접하거나 매우 가까운 곳에 위치한다"며 "광역교통망을 충분히 갖춰서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출퇴근이 가능한 도시로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3기 신도시 대규모 택지로는 경기 남양주 왕숙(1134만㎡), 하남 교산(649만㎡),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335만㎡), 과천(155만㎡) 등 4곳이 지정됐다. 이들 모두 100만㎡ 이상 규모로, 총 12만2000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10만㎡ 중소형 택지는 31곳을 지정, 3만3000가구를 공급한다.

지역별로는 서울 32곳(1만9000가구), 경기 8곳(11만9000가구), 인천 1곳(1만7000가구) 등이다.

3기 신도시 대규모 택지는 1기(5㎞)와 2기(10㎞) 신도시에 비해 서울 경계로부터의 거리가 2㎞ 수준으로 가장 가깝다. 대부분 훼손되거나 보존가치가 낮은 그린벨트 지역이다.

국토부는 이들 택지 입주 시 교통 불편이 없도록 광역교통망 확충을 함께 추진한다.

GTX-A·C노선, 신안산선을 조기 착공하고 GTX-B, 신분당선 연장(광교~호매실) 등도 속도를 낸다. 내년 3월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를 출범해 핵심사업을 신속히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주택용지의 3분의 2를 도시지원시설용지로 구축해 자족기능을 위한 벤처기업 시설, 소프트웨어진흥시설, 도시형공장 등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용지엔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중복지정하고 기업지원허브(임대료 시세 20~60%)도 조성한다.

3기 신도시를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유치원을 100% 국공립으로 설치한다. 개발이익은 복합커뮤니티센터, 도서관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에 재투자한다. 지자체와 지방공사의 참여 아래 총괄 건축가와 함께 지역 맞춤형으로 개발하고, 원주민의 정착을 위해 대토보상 활성화 등도 도입한다.

3기 신도시개발에 따른 투기방지 방안도 마련된다.

개발예정 지역과 GTX 등 광역교통시설 확충 지역 일대의 집값·지가변동, 토지거래량 등을 모니터링한다. 주민공람 공고 즉시 개발행위 제한은 물론 투기 등 불법행위를 단속한다. 대규모 택지 주변지역 등은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조기 지정해 최대 5년간 토지소유권·지상권 등 투기성 토지거래를 차단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