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2019년도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모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해수부, 2019년도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모집

최종수정 : 2018-12-16 10:59:47

해양수산부가 여객선의 안전을 지키는 암행어사인 '국민안전감독관'을 뽑는다.

해수부는 내년도 여객선 안전관리 현장 점검에 나설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을 이달 17일부터 28일까지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은 불시에 연안여객선에 탑승해 안전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 직접 확인하고, 미비한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에 알려 시정하고 개선하도록 권고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운영된 이 제도를 통해 15명의 국민안전감독관들이 약 8개월간 총 30회에 걸쳐 여객선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점검 결과, 50여 건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발견하고 이를 개선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수화물의 철저한 고정, 불량 소화기 교체, 구명부환 위치 조정, 휠체어·유모차 수납공간 제공 등이다.

이번 모집에서는 만 19세 이상 70세 이하 신청자 중 전국 3개 권역별로 2~4명씩 총 10명의 국민안전감독관을 선발한다. 이들은 2018년 활동자 중 우수 활동자로 선정된 5명과 함께 2019년 말까지 국민안전감독관으로 활동하게 된다.

선박안전 업무 경험자, 도서민, 사회 봉사활동 경험자 등을 우대하며 연령·성별·지역 등을 고려해 선발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1차 서류심사과 2차 화상통화 면접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김용태 해수부 연안해운과장은 "이번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응모 상한연령을 만 65세에서 만 70세까지로 높이고, 지역단위 소규모 활동도 늘려갈 계획"이라며 "정부도 더욱 실효성 있는 운영이 이루어지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모집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해수부 누리집(www.mof.go.kr)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