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위직 '통합승진제' 도입··· 민선 7기 인사운영 방안 발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고위직 '통합승진제' 도입··· 민선 7기 인사운영 방안 발표

최종수정 : 2018-12-06 16:31:00

서울시 CI. 서울시
▲ 서울시 CI./ 서울시

서울시가 직군·직렬 구분을 없앤 통합승진제를 도입한다. 기피부서에서 3년 이상 근무한 직원에게는 1호봉 특별승급 혜택을 준다.

서울시는 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민선 7기 인사운영 방안'을 발표하고, 공직 개방성 확대, 성과 중심의 인사관리, 유연한 조직문화 확산 등의 원칙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3급(국장급)으로의 승진심사에 직렬·직군에 대한 구분 없이 모든 일반직이 상위직으로 승진할 수 있는 통합승진제도를 도입한다.

그동안 직렬 단위의 승진체계에서는 행정, 토목직 등 대규모 직군만이 상위직급으로 승진이 가능했다. 통합승진제도로 인해 이제 소수직렬 직원도 업무역량과 성과를 내면 고위공무원이 될 수 있다.

2~4급 직위에는 행정직과 기술직 자리를 따로 구분하지 않고, 교차 보임을 통해 융합형 우수간부를 적극적으로 발탁한다.

주요 난제에 대한 시책 담당자를 공개경쟁으로 선발해 사업을 성공시킬 경우 특별승진 기회를 제공한다. 시·구 간 협력 증진을 위해 인적 교류도 활성화한다.

우수 성과자에 대한 인사특전도 크게 확대된다. 격무·기피 부서에서 3년 이상 근무한 직원, 전문관(전문성 확보를 위해 장기근무가 필요한 직위의 수행자)으로 선발돼 3년 이상 근무한 직원은 성과검증을 거쳐 1호봉 특별승급 등 인사상 혜택을 준다.

성과가 탁월한 임기제공무원에게는 안정적으로 장기 근무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5년간 업무실적평가가 우수한 임기제는 추가 채용 없이 5년간의 기간연장(5년+5년) 기회를 준다.

시는 성과 중심의 인사원칙하에 2022년까지 임기제공무원, 변호사 등 전문자격증 소지자, 민간근무경력 보유자, 전문경력관 등 300여명의 연차별 채용을 통해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직의 실무역량 강화를 위해 중간 관리자인 5급(팀장급)에 대한 보직 관리를 개선하는 방안도 시행한다.

그동안 5급 공채에 대해서는 정규임용과 동시에 팀장보직을 부여했으나 앞으로는 실무사무관으로 1년간 업무역량을 기른 후 팀장 직위를 부여할 예정이다.

5급 팀장은 본청 4년, 사업소 7년 단위로 의무적으로 순환전보를 해야 한다. 선호직무에 장기근무하고 기피부서에서는 잦은 전보로 전문성이 훼손됐던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마지막으로 시는 일·가정 양립과 공직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원격근무 활성화', '4급이상 1인 1유연근무제', '집단 유연근무제(반기별 1회 집단 조기퇴근) 실시' 등의 제도를 운영한다.

황인식 서울시 행정국장은 "이번 민선 7기 인사운영 방안은 기존에 서울시가 추구해 온 인사의 '전문성', '개방성', '유연성'이라는 큰 틀 안에서 직원들이 보다 공감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한 것"이라며 "서울시 인사 전반에 있어 공정하고 합리적인 원칙을 적용해 조직의 생산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유도, 시민들에게 한층 더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