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소대성 나비스 대표 “항균·위생 잡은 ‘향기 이불’, 해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터뷰]소대성 나비스 대표 “항균·위생 잡은 ‘향기 이불’, 해외서 더 주목”

최종수정 : 2018-11-26 07:00:00

소대성 나비스 대표. 메트로 손진영 기자
▲ 소대성 나비스 대표./메트로 손진영 기자

[인터뷰]소대성 나비스 대표 “항균·위생 잡은 ‘향기 이불’, 해외서 더 주목”

"현명한 소비자는 좋은 제품을 만드는 회사를 알아봅니다. 나비스는 앞서가는 기술력과 기본에 충실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정직하게 걸어나가겠습니다."

전라북도 전주의 향토기업 ㈜나비스가 '향기 이불'로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기획력과 제품력을 모두 잡은 결과다.

이불 솜 전문기업인 나비스는 올해 '향기를 덮다'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향기 이불-아로마슬립' 브랜드를 공식 론칭했다.

소대성 나비스 대표는 "'향기 이불'은 46년간 이어온 나비스의 솜 제조 노하우에 마이크로캡슐을 결합해 개발한 '기능성 마이크로캡슐 솜'을 바탕으로 완성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미국·중국·프랑스 등 다양한 국가에서 '향기 이불'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기능성 이불 제작에 힘 써온 나비스는 '향기 이불'을 통해 국내·외 판로를 더욱 넓혀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비스 향기이불 제품. 나비스
▲ 나비스 향기이불 제품./나비스

◆국내 최초 '마이크로캡슐 솜' 개발

향기 이불은 말 그대로 향기가 나는 이불이다. 가만히 두어도 향기가 나지만, 압력과 마찰이 생기면 향이 더욱 진해진다. 솜에 적용된 마이크로캡슐이 향기의 원천이다.

이는 2년 간의 연구를 통해 이룬 성과다. 지난 2015년 중소기업청이 주관한 '대한민국기술혁신개발사업'에 선정된 나비스는 4억 원을 지원 받아 마이크로캡슐 솜을 개발했다.

소대성 대표는 "기능성 마이크로캡슐 솜은 마이크로캡슐을 솜에 부착하는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제품"이라며 "나비스에서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잠을 자면서 움직이고 뒤척일 수록 향이 강해집니다. 마이크로캡슐이 터지면서 그 안에 있던 오일 상태의 향이 분사되기 때문입니다. 향기가 심신을 안정시켜주기 때문에 편안한 숙면에 큰 도움이 됩니다."

소 대표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로즈마리, 라벤다, 피톤치드 등 총 9가지 향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이 향은 1~2년 정도 지속된다. 그는 "한국의류시험위원회에서의 세탁 실험을 통해 45번의 세탁까지 향기가 지속된다는 것을 인증 받았다"며 "가정에서 이불 빨래를 하는 주기를 감안할 경우, 1~2년 정도 향기가 지속된다"고 말했다.

비단 향기뿐만이 아니다. 항균·집먼지진드기 방지 기능을 갖춰 일반 이불보다 위생적이다. 마이크로캡슐이 기능성 물질을 감싸는 보호막 역할을 해주기 때문에 세탁 등 외부 환경의 변화에도 기능이 변질되지 않는다.

소 대표는 "이 제품은 항균, 방취, 방충 기능을 함께 갖추고 있다. 집먼지진드기 기피 효과는 98% 이상"이라며 "여기에 천연 소재를 사용해 어린 아이가 있는 가정이나 피부 질환이 있는 분들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이는 '향기 이불'만의 차별점이다. 시중에 판매되는 기능성 침구들의 경우, 100% 석유 화합물질인 폴리에스터를 원료로 한 극세사 섬유를 주된 재료로 사용해 수분 흡수율이 0%에 가깝다. 또 인체 친화적 소재가 아니라는 단점이 있다.

유해성 면에서도 안정성을 검증 받았다. 나비스는 한국의류시험연구원에서 진행한 유해성 검사를 통해 '향기 이불'에 포함된 기능성 물질, 캡슐 재료, 섬유 부착 접착제 등이 모두 안전하다는 것을 입증 받았다.

소 대표는 '정직함'을 강조했다. 그는 "소비자가 믿고 쓸 수 있는 제품을 만드는 것이 나비스의 목표"라면서 "'향기 이불'이 기능성 제품이지만 일반 제품 가격과 같은 이유도 비슷한 맥락이다. 소비자들이 좋은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직접 생산을 통해 중간 마진을 과감하게 없앴다"고 말했다.

나비스 본사 외경. 나비스
▲ 나비스 본사 외경./나비스

◆해외로 뻗는 '착한 기업'

'향기 이불'은 현재 해외 각국의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과 미국, 프랑스 등이 대표적이다.

소대성 대표는 "중국의 여러 업체에서 '향기 이불'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또 미국에서도 매장을 오픈해달라는 요청이 와서 고민 중이다. 내년 초에는 미국 뉴욕으로 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의 반응도 좋습니다. 대규모 라벤다 농장이 있는 프랑스의 경우, 라벤다를 아로마 테라피의 기본으로 생각하다보니 저희 제품에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또 동남아 지역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어 다각도로 진출을 모색 중입니다."

국내에서의 입지도 더욱 넓혀간다. 올해 온라인몰을 오픈한 나비스는 오프라인 매장도 확대하겠단 계획이다. 소 대표는 "온라인몰을 오픈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반응이 좋다. 홍보에 더욱 주력할 것"이라며 "내년에는 오프라인 매장도 더욱 넓혀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대성 대표는 국내·외 판로 확장과 신제품 개발을 통해 내년 매출을 끌어올리겠단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주 향토기업이자 이불 업체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고 강조했다.

"내년에는 250억 원 매출이 목표입니다. 무게를 조절하는 이불 등 신제품 개발에도 꾸준히 공을 들일 계획입니다. 지역사회와 환경을 고려한 사업도 구상하고 있습니다. 이불 렌탈 사업이 그 시작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믿을 수 있는 제품을 만드는 회사로 기억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