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이후 정시 전략] '대학 발표 전년도 입시 결과' 어떻게 봐야하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능 이후 정시 전략] '대학 발표 전년도 입시 결과' 어떻게 봐야하나

최종수정 : 2018-11-21 13:31:14

[수능 이후 정시 전략] '대학 발표 전년도 입시 결과' 어떻게 봐야하나

"전년도 입시결과 올해와 똑같지는 않아"… 전년도 입시 결과 '맹신' 금물

수능 백분위 점수로 지원 가능 대학 파악, 대학별 환산점수로 지원 여부 판단

지난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열린 종로학원 2019대입설명회 에서 수험생과 학부모가 배치표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열린 종로학원 '2019대입설명회'에서 수험생과 학부모가 배치표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대학들이 발표하는 전년도 정시모집 입시 결과는 해당 대학에 지원하려는 수험생들에게는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자료다. 하지만 전년도 입시결과가 올해도 똑같이 적용될 것이라는 판단은 위험하다. 매년 전형 방법이나 모집 인원, 학생들의 지원성향, 경쟁률 등 다양한 변수로 인해 그 결과가 크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 "대학 발표 자료 기준 확인 필요"

대학이 발표하는 입시 결과 자료는 크게 백분위 성적 기준과 환산점수 기준으로 나뉜다. 실제 지원시에는 대학별 환산점수를 기준으로 보는 것이 가장 정확하다. 하지만 수능 난이도에 따른 표준점수의 변화나 대학마다 다른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과 방법 등의 변경이 많은 정시모집 특성상 전년도 환산점수가 올해와 같으리라는 보장은 없다. 또 정시 지원을 할 때는 한 개 대학만 고려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다른 대학과 비교도 해야 하는 상황에서 대학마다 적용 방법이 다른 환산점수를 기준으로 삼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

따라서 지원 가능한 대학을 가늠하고자 한다면 백분위 성적을 바탕으로 판단하는 것이 좋다. 백분위는 학생이 취득한 수능 표준점수를 바탕으로 해당 응시 영역에서의 학생의 상대적인 위치를 나타내는 성적이다. 예컨대 수능에서 학생이 획득한 국어영역의 표준점수 성적이 상위 10%에 해당한다면, 백분위 성적은 90점으로 나타난다. 이렇게 표시된 과목별 백분위 성적을 평균을 내면 평균 백분위가 되는데, 이 성적을 기준으로 대학별 지원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대학 환산점수를 기준으로 하는 것보다 수월하다.

예컨대 지난 2018학년도 수능에서 백분위 점수 기준으로 국어 99점, 수학 98점, 탐구1 93점, 탐구2 88점을 받은 학생의 대학별 환산점수를 비교해보면, A대학은 389.09점, B대학은 649.83점, C 대학은 658.37점 등으로 나와 대학별 비교가 어렵지만, 백분위 평균은 모두 95.83점으로 동일해 지원하려는 대학별 지원 가능 여부를 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수능 성적과 대학별 환산점수 비교 예시 진학사
▲ 수능 성적과 대학별 환산점수 비교 예시 /진학사

이렇게 백분위 평균 성적을 바탕으로 지원 가능 여부를 판단한 후 당해 년도 대학별 환산점수를 기준으로 지원할 수 있는지를 고려해야 한다.

◆ '최초 합격자 성적' 높지만, '최종 등록자 성적'은 낮아져

또 대학이 발표하는 전년도 입시결과에서 일반적으로 최초 합격자 성적은 높은 반면, 최종 등록자 성적은 상대적으로 낮은 점에도 유의해야 한다. 따라서 대학이 발표한 성적이 최초 합격자의 성적 평균인지 최종 등록자의 80% 성적인지, 또는 전체 최종 등록자 평균 성적인지 확인하고 이를 기반으로 지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최초 합격자 성적이 기준인 경우 일반적으로 실제 합격자들의 성적보다 높다. 반면 전체 최종 등록자 평균 성적이 기준인 경우 타 대학 복수합격 등으로 등록을 포기한 학생들의 점수가 빠지고, 최종 추가합격자들의 성적이 반영되기 때문에 실제 합격자들의 성적보다 낮은 경우가 많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아직 수시 입시 결과가 마무리되지 않은 시점이지만, 가채점 결과를 바탕으로 정시 지원여부를 판단한 학생이라면 이제부터 대학 모집요강과 전년도 발표자료를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가급적이면 사전에 대학별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 모집인원, 전년도 입시 결과 등을 분석하고 난 후 수시 이월인원이 발표되면 최종 반영하여 정시 지원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정시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최선의 길이다"고 조언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