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단전단수 사흘째...노량진수산시장 대치현장 가보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장르포]단전단수 사흘째...노량진수산시장 대치현장 가보니

최종수정 : 2018-11-07 14:37:54
7일 오전6시. 구 노량진수산시장앞에 수협은 노량진수산시장 강제집행 즉각 중단하라 는 플랜카드가 걸려있다 나유리기자
▲ 7일 오전6시. 구 노량진수산시장앞에 '수협은 노량진수산시장 강제집행 즉각 중단하라'는 플랜카드가 걸려있다/나유리기자
7일 오전 6시. 구 노량진시장앞에 구시장은 대법원 확정 판결에 따라 명도집행 후 철거될 건물입니다 라는 플랜카드가 걸려있다 나유리 기자
▲ 7일 오전 6시. 구 노량진시장앞에 '구시장은 대법원 확정 판결에 따라 명도집행 후 철거될 건물입니다'라는 플랜카드가 걸려있다/나유리 기자
7일 오전6시 단전으로 어두운 구 노량진수산시장 내부모습 나유리 기자
▲ 7일 오전6시 단전으로 어두운 구 노량진수산시장 내부모습/ 나유리 기자
7일 오전6시 구 노량진수산시장 내부모습. 발전기를 이용한 상인들만이 조명을 키고 있다 나유리 기자
▲ 7일 오전6시 구 노량진수산시장 내부모습. 발전기를 이용한 상인들만이 조명을 키고 있다/ 나유리 기자
7일 오전6시 구 노량진시장, 문어를 구매하러 온 손님을 위해 상인이 랜턴으로 문어를 보여주고있는 모습 나유리 기자
▲ 7일 오전6시 구 노량진시장, 문어를 구매하러 온 손님을 위해 상인이 랜턴으로 문어를 보여주고있는 모습/나유리 기자

'철거' 벽에 쓰여진 붉은 글씨를 뒤로하고 계단을 내려가니 찬 공기와 함께 컴컴한 옛 노량진수산시장이 보였다. 단전·단수 3일째. 상인들은 초를 켜 아침을 맞이하고 있었다.

7일 오전 6시. 서울 동작구 옛 노량진수산시장 내부는 굉음으로 가득 찼다. 지난 5일 이렇게 길어질 줄 몰라 바가지로 수조 안의 물을 펐다 붓기를 반복했다던 상인 김모(60)씨는 어제(6일) 발전기를 빌렸다고 했다. 그는 "하루에 작은 건 5만원, 큰 건 20만원까지 한다"며 "수산시장에 물·전기를 끊어 상인들을 말려 죽일 셈인가 보다"고 했다.

시장 내부는 상인들이 켜놓은 촛불로 간간히 형체만 알 수 있었다. 이른 아침 문어를 구매하기 위해 신(新)시장에 들렀다 구시장으로 왔다는 한 부부는 문어 형체만 보고 "얼마냐"고 물었다. 촛불아래서 볼펜으로 장부를 꾹꾹 눌러쓰고 있던 상인 김모씨는 어두운 불빛에 손님이 온지도 모르다 목소리를 듣고서야 랜턴으로 문어를 비추며 가격을 말했다.

시장 한 켠에서는 아침식사도 이어졌다. 어제 늦은 저녁까지 농성을 했다는 상인들은 모두 "임대료와 점포면적 때문에 신시장 입주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진열을 마치고 물에 밥을 말아 한술 뜨던 이모씨는 "새 시장은 통로가 좁아서 물건을 보관하고 진열하기도 힘들다"며 "수협이 약속과 달리 점포 면적은 줄이고 임대료를 높여서 거부하는 건데 왜 우리가 피해를 봐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옆에서 난로를 쬐며 몸을 녹이던 김모씨도 "(신 시장에서) 수조로 장사하는 사람들은 진열대가 나와있어 그나마 낫다"며 "생굴, 소라 등 박스 채로 팔아야 하는 상인들은 박스를 점포 안에 넣어야 하는데 박스가 다 들어가지도 못할 뿐더러 나 앉을 자리조차 없다"고 한숨을 쉬었다.

상인들은 이제 수협 측의 제안도 못미덥다고도 했다. 1.5평의 매장을 2평으로 늘리고 300억원의 지원을 해준다고 했지만 어떤 계획서도 없이 말로만 '보이기 식' 제안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생굴을 파는 김모씨(55)는 "1.5평을 2평으로 늘려준다고 인심 쓰듯 말하지만 2평의 임대료는 우리가 다 내야 하는 것"이라며 "신 시장 내부는 칸막이가 다 되어있는데 그걸 모두 부시고 2평으로 늘려준다는 건 지, 장사가 잘 되도록 에스컬레이터를 추가 설치해 준다는데 그러면 점포는 개수가 줄거나 작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이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 지 답해주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상인들의 질문에 수협은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우선 신시장에 들어오라고만 해 답답하다"고 덧붙였다.

◆ 명도소송 유명무실… 답답한 수협

답답하긴 수협도 마찬가지다. 앞서 4차례 법원의 강제집행이 있었지만 상인들이 무력으로 막아 절차에 따라 단전·단수를 할 수 밖에 없었기 때문.

수협은 지난 2015년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의 현대식 건물을 완공하고 2016년 3월 정식으로 신 노량진수산시장의 문을 열었지만 상인들이 임대료와 점포면적을 문제로 신 시장으로 입주하기를 거부하면서 갈등을 빚어왔다.

그러나 이후 수협은 점유이전금지 가처분 신청을 시작(2016년 3월)으로 올해까지 약 3년간 명도소송을 이어왔고 지난 8월17일 대법원은 원고인 수협 측의 승소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수협 입장에서는 신 시장 입주가 시작되면서 계약이 만료된 구 시장은 허물고 도로를 새로 놓는 등 추가 공사를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상인들이 신시장 입주를 거부해 2년 넘게 공사가 지연되고 있는 셈이다.

수협은 구 시장 상인들의 설득력 없는 주장으로 더 이상 도매시장의 기능을 마비시켜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수협관계자는 "형사고발 등 법적 조치로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어민들이 내보낸 수산물 출하를 막는 행위는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는 9일 오후 5시까지 입주 희망자에 대해선 신청서를 접수해 이전을 지원하고, 신청 종료 후 신 시장 잔여 자리는 어업인과 일반인에 배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상인들이 오는 9일까지 이전하지 않으면 신 시장에서 함께 장사할 뜻이 없다는 것으로 보고 붕괴 우려가 있는 구 시장을 우선 폐쇄, 강제 퇴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