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살아난 서울] (31) 2억명 넘게 방문한 빌딩숲 속 오아시스 '청계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되살아난 서울] (31) 2억명 넘게 방문한 빌딩숲 속 오아시스 '청계천'

최종수정 : 2018-10-23 15:04:42

22일 청계천을 방문한 시민들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김현정 기자
▲ 22일 청계천을 방문한 시민들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김현정 기자

청계천은 조선시대 개천(開川)이라고 불렸다. 한양 도성을 가로지르는 물줄기였던 개천은 우기 때 비가 많이 오면 범람했다. 도성 안 백성들의 피해가 커 개천 물길을 다스리는 일이 역대 왕들의 큰 숙제였다. 영조는 1760년 대규모 청계천 준천 사업을 실시했다.

일제강점기 때 일본은 1918년부터 1944년까지 총 4차례에 걸쳐 하수도개수계획을 추진하고 대부분의 지류를 복개해 도로로 만들었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청계천 복개구조물 노후화로 인한 안전문제와 천변 환경 정비 필요성이 논의됐고, 청계천 복원 여론이 형성됐다. 이에 서울시는 2003년 7월 청계천 복원사업에 착공, 2년 후인 2005년 5.8km 구간을 복원해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당시 청계천은 개장 58일 만에 방문객 1000만명을 돌파하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연평균 1650만명 다녀가는 '도심 속 휴양지'

지난 22일 청계천을 찾은 아이들이 물고기를 잡으며 놀고 있다. 김현정 기자
▲ 지난 22일 청계천을 찾은 아이들이 물고기를 잡으며 놀고 있다./ 김현정 기자

지난 22일 '서울의 허파' 청계천을 찾았다. 이어폰을 귀에 꽂고 조깅을 하는 외국인, 동료와 이야기 나누는 직장인들, 친구와 나들이를 나온 젊은이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성북구 장위동에서 온 윤성원(40) 씨는 "회사가 근처라 짬짬이 시간을 내 청계천 산책로를 따라 자주 걷는다"면서 "건물에 갇혀 있다가 여기 나오면 숨통이 좀 트인다"며 밝게 웃었다.

취준생 조정연(24) 씨는 "종각역 카페에서 스터디 모임을 마치고 나왔다"면서 "면접 준비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이 쌓여 있었는데 청계천에서 사람 구경도 하고, 바람도 쐬니 기분이 좀 풀린다"고 말했다.

청계천은 연평균 1500~1800만명이 다녀가는 도심 속 명소로 자리 잡았다. 서울시가 2005~2015년 방문객 통계를 분석한 결과, 1년 중 청계천을 찾는 시민이 가장 많은 달은 10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간에는 평균 220만여명의 사람들이 청계천을 찾았다. 유동인구는 오후 2~4시에 가장 많았으며, 인기 지역으로는 청계광장과 오간수교 일대가 꼽혔다.

이날 청계천에서는 발에 물을 담그고 첨벙첨벙 물장구를 치는 어린이와 물고기를 잡는 아이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서울시 청계천 이용·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청계천에서는 수영·목욕 등 이와 유사한 행위를 할 수 없다. 낚시행위 및 유어행위도 금지되어 있다. 이를 어길 시 행정지도 처분을 받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청계천은 기본적으로 물놀이 시설이 아니기 때문에 이곳에 발을 담가서는 안 된다"며 "행정지도 대상에 해당하긴 하지만 강제성은 없다. 다만, 모든 시민들이 이용하는 장소인 만큼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세금 먹는 하마··· 연간 유지보수비 71억원

22일 청계천을 방문한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김현정 기자
▲ 22일 청계천을 방문한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김현정 기자

청계천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마냥 곱지만은 않았다. 직장인 한모(32) 씨는 "청계천에 흐르는 물은 전부 인위적으로 끌어온 것"이라며 "휴식공간이 생긴 건 좋은데 이게 다 내 피 같은 월급에서 떼어간 세금이라는 걸 알고 난 후부터는 좋게 보이지 않는 게 사실"이라며 눈을 흘겼다.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이 지난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계천이 준공된 2005년 10월부터 2016년 말까지 총 857억원의 유지보수비용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평균 71억원의 세금이 물길을 따라 흘러갔다. 항목별로는 인건비를 제외한 항목 중에서는 시설수리 점검, 전기료 등 유지관리비가 31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사무 관리 등 기타경비 55억원, 간접관리비 43억원, 자산취득비 5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백 의원은 "청계천 복원은 애초부터 생태 환경적 개념이 아닌 도심 정비를 위한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임기 내 완공을 위해 자연 하천이 아닌 인공 하천으로 무리하고 빠르게 복원됐다"며 "탄력적 유지용수 공급 등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요소들을 찾아 낭비 요소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계천은 비가 오지 않으면 물이 흐르지 않은 건천이다. 서울시는 청계천에 항상 물이 흐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외부에서 물을 끌어다 쓰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과거에는 펌프 3개를 이용해 청계천에 하루 평균 12만t의 물을 한강에서 끌어다 썼다"면서 "예산을 줄이기 위해 2016년부터는 1개 펌프를 사용해 4만t의 물을 가져다 쓰고 있다"고 밝혔다. 자양취수장에서 퍼 올린 물은 정수과정을 거쳐 관로를 따라 청계천으로 유입된다.

이날 청계천을 찾은 시민 문모(52) 씨는 "청계천에 있는 다리들도 복원한다고 들었는데, 대체 언제쯤 완성되는 건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수표교 복원을 추진 중"이라며 "지금 있는 임시 다리는 23m 폭을 가지고 있는데, 수표교 원형은 폭이 27m로 더 길다. 옛 유구를 원형 그대로 복원하려면 주변 건축물과 도로에 다 손을 대야 해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