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살아난 서울] (30) 순교자 희생정신 기리는 '절두산 순교성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되살아난 서울] (30) 순교자 희생정신 기리는 '절두산 순교성지'

최종수정 : 2018-10-16 15:31:46

병인박해 100주년 기념성당은 피의 절벽 위에 세워져 있다. 1866년 천주교인들의 목이 절벽 아래로 굴러떨어져 피의 절벽 이라고 불린다. 김현정 기자
▲ 병인박해 100주년 기념성당은 피의 절벽 위에 세워져 있다. 1866년 천주교인들의 목이 절벽 아래로 굴러떨어져 '피의 절벽'이라고 불린다. / 김현정 기자

서울 마포구 양화진 동쪽 한강 변에는 누에머리처럼 생긴 봉우리가 우뚝 솟아 있다. 잠두봉이라 불리는 이곳은 중국에서 사신들이 조선을 방문할 때 빼놓지 않고 다녀갔을 만큼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는 장소였다.

1866년 2월 프랑스 로즈 제독이 조선의 천주교 탄압을 문제 삼아 군함을 이끌고 한강을 거슬러 양화진에 침입했다. 흥선대원군은 "화친을 허락하는 것은 곧 나라를 파는 것이다"는 척화문을 걸고 서양인에 의해 더럽혀진 양화진을 천주교인들의 피로 씻어내야 한다는 명목으로 잠두봉에서 수많은 천주교인의 목을 베었다. 이후 잠두봉은 머리가 잘린 곳이라는 뜻의 '절두산'으로 불리게 됐다.

한국 천주교회는 병인 순교 100주년을 기념해 1967년 순교 기념관을 개관했다. 서울시와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을 계기로 '천주교 서울 순례길'을 조성했다. 서울 순례길은 지난달 14일 아시아 최초의 교황청 공식 국제 순례지로 선포됐다.

시는 '천주교 서울 순례길'을 스페인 산티아고와 같은 관광지로 만들기 위해 44.1km 순례길에 포함된 순례지 일부와 인근 관광명소를 연계해 '북촌 순례길', '서소문 순례길', '한강 순례길'의 총 3개의 도보 관광코스를 개발했다.

북촌 순례길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 당시 순교자 124위의 시복이 이뤄졌던 광화문 시복터에서 시작해 조계사, 인사동, 운현궁, 석정보름우물, 가회동 성당으로 구성된 코스다.

서소문 순례길 코스는 천주교 공동체 발원인 명동 대성당을 시작으로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과 서울시립미술관을 지나 서소문 밖 네거리 순교성지와 중림동 약현성당으로 이어진다.

한강 순례길은 마포역에서 출발해 마포나들목을 지나 한강길로 이어진다. 길의 끝에는 순교자들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절두산 순교성지와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원이 있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 "어딘지 몰라···"

지난 14일 오후 병인박해 100주년 기념성당 앞은 미사를 마치고 나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김현정 기자
▲ 지난 14일 오후 '병인박해 100주년 기념성당' 앞은 미사를 마치고 나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김현정 기자

지난 14일 한강 순례길 구간에 포함된 절두산 순교성지를 찾았다. 서강대교에서 강변북로를 따라 당산철교 방면으로 가는 한강 순례길을 걷다 보면 성당이 세워진 절벽이 모습을 드러낸다. 고종 3년, 천주교인들의 목이 절벽 아래로 굴러떨어져 피의 절벽이 되었다고 한다. 절벽 아래 길을 따라 주차장 쪽으로 올라가면 절두산 순교자 기념탑이 보인다.

절두산에서 순교한 28위의 순교자와 무명의 순교자들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기념탑은 총 3개 조형물로 구성되어 있다. 중앙에는 조선시대 형구 가를 형상화한 작품이 있고, 좌측에는 순교자들의 모습이, 우측에는 목이 잘린 순교자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이날 절두산을 찾은 박선형(33) 씨는 "목이 잘려 얼굴만 덩그러니 놓인 조각상을 보니 벌써부터 마음이 무거워진다"면서 "순교자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기념탑을 지나 언덕을 올라가면 병인박해 100주년 기념성당이 모습을 드러낸다. 혜화동 성당을 설계한 고 이희태 서울대 미대 교수가 지은 건축물이다. 성당은 배흘림 양식의 기둥, 초가지붕 모양의 추녀, 갓 형태의 외형 등 한국의 토착성을 가미한 독특한 형식을 가지고 있다.

미사를 마친 천주교 신자들이 성당에서 쏟아져 나왔다. 성동구에서 온 김미영(45) 씨는 "마음의 평화가 필요할 때 이곳을 찾는다"면서 "이번에 국제 순례지로 지정됐다는 소식은 들었는데, 도보 관광코스가 어디인지는 잘 모르겠다"며 고개를 갸웃거렸다.

서울시 관계자는 "'Visit Seoul(서울 도보관광 홈페이지)'을 통해 서울 순례길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있다"며 "종교적인 의미의 순례길은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홍보하고 있고, 명소와 연계한 관광 코스로서의 순례길은 서울시에서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교도 즐길 수 있는 순례길 관광코스

지난 14일 오후 절두산 순교성지를 찾은 한 천주교 신자가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상을 붙잡고 기도하고 있다. 김현정 기자
▲ 지난 14일 오후 절두산 순교성지를 찾은 한 천주교 신자가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상을 붙잡고 기도하고 있다./ 김현정 기자

순교성지답게 절두산 곳곳에서 기도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다.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상을 붙잡고 기도하는 사람도 있었고, 성모상 앞에서 양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기도하는 사람도 보였다.

지난 일요일 절두산 순교성지를 방문한 조모(49) 씨는 "자전거를 타고 한강을 지나가다 건물이 예뻐 보여서 왔다"며 "종교를 갖고 있지 않아 여기서 기도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조금은 낯설게 느껴진다"며 어깨를 으쓱 올렸다.

조 씨는 "천주교 신자들이 아닌 사람도 거부감 없이 즐길 수 있어야 사람들이 '천주교 서울 순례길'을 많이 찾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 순례길은 순례지와 연계해 서울의 다양한 명소를 소개하는 코스로 구성했다"며 "한강 순례길의 경우 마포 음식문화거리와 이어져 있어 종교적 거부감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천주교 신자 이주영(23) 씨는 "순례길 코스가 새로 생겼다고 해서 궁금해 찾아왔다"면서 "오면서 살펴봤는데 안내판 설치도 잘 안 되어 있고, 가이드북을 나눠주는 곳도 없었다"며 인상을 찌푸렸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안내 표지판 확충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며 "민원이 추가로 들어오면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관광안내소에 가이드북을 몇 개 구비해 놓긴 하는데 수량이 많지 않아 떨어졌을 수 있다"며 "천주교 서울대교구와 공동으로 개발한 '서울 순례길'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