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희 아나운서, 이선호와 결혼...CJ 그룹 호칭에 관심 집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다희 아나운서, 이선호와 결혼...CJ 그룹 호칭에 관심 집중

최종수정 : 2018-10-09 13:44:10
 사진 CJ, skyTV
▲ (사진=CJ, skyTV)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아들 이선호 씨와 이다희 전 아나운서가 결혼했다.

8일 이데일리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는 이날 이다희 전 아나운서와 화촉을 올렸다.

이다희 전 아나운서와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의 결혼 소식이 알려지고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CJ그룹 호칭이다.

CJ그룹에서는 그들만의 호칭이 있다. CJ 관계자는 "회장이 'C1', 부회장이 'C2'로 불리는 등 그룹명인 'C' 다음부터 서열 순으로 숫자가 붙는다"고 전했다. C는 Chairman의 약자다.

이런 약칭은 이재현 회장과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부회장이 함께 CJ그룹을 설립하고 힘을 합쳐 그룹을 이끌어왔기 때문에 생긴 것이다.

이재현 회장이 이런 '남매경영의 힘'을 아들인 이선호 부장의 경영승계에도 적용할까? 재계 관계자는 "경영승계 작업도 상대적으로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다희 전 아나운서는 미국 퍼듀대를 졸업해 2016년 5월 스카이티브이 아나운서로 입사해 스포츠·교양·예능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