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가 만난 기업人]한무경 여경協회장 "北 여성 창업 돕는 센터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메트로가 만난 기업人]한무경 여경協회장 "北 여성 창업 돕는 센터 구상 중"

최종수정 : 2018-10-03 09:32:24
평양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北 동행…개성공단 정상화땐 여성전용공단 필요성 '강조'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여건만 된다면 협회 차원에서 북한 여성들에게 창업교육을 할 수 있는 지원센터를 만드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평양에 가서 보니 북한이 경제발전을 절실하게 원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특히 북한의 경우 주민들의 실생활과 밀접한 아이템이 많고 땅과 노동력도 풍부해 우리가 갖고 있는 경영 노하우와 자본을 접목시키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제재가 풀리면 가장 먼저 활성화될 개성공단엔 여성기업인을 위한 전용공단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사진)은 난생 처음 평양을 다녀와서 마음이 더욱 바빠졌다. 한 회장은 지난달 18~20일 평양에서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위한 특별수행원에 포함됐다. 17명의 경제인 중 여성기업인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한 회장 뿐이었다.

그가 보고 온 평양과 북한은 생각했던 것 또 들었던 것과 같기도, 그리고 다르기도 했다.

듣던대로 가부장적이었던 북한은 우리나라의 60~70년대 시절처럼 여성이 애도 키워야하고 살림도 해야하고 남자들처럼 일도 해야했다. 또 오랜기간 교육과 시스템 등이 다르다보니 남과 북의 사람들이 생각하는 차이도 크다는 것을 느꼈다.

하지만 이같은 다름과 차이 때문에 한 회장 자신과 여성경제인협회(여경협)가 남과 북의 화해무드 사이에서 해야 할 일이 더 많다는 것을 깨닭았다.

"여성 기업은 남성 기업보다 규모가 작고, 수출보다는 내수에 치중하는 업종이 많다. (대북제재 등이 해제되면)많은 여성기업이 북에 진출해 북한의 생필품 수준을 개선하는 등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 많이 달랐던 남과 북의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선 다양한 방면의 교류가 최선이다. 이런 차원에서 여성기업인들의 역할이 상당히 기대된다."

여경협이 여성기업에 대한 창업보육, 정보 및 자료제공, 교육·연수, 수출 등을 종합적으로 돕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의 평양분소, 개성분소를 이젠 조금씩 꿈꿔볼 수 있게 된 셈이다.

한 회장이 2016년 초 협회장을 맡은 뒤 가장 먼저 집중한 것은 '판로개척'이다

"여성기업들의 제일 큰 애로사항 중 하나가 바로 '판매'다. 우리나라는 뭐든지 네트워크로 이뤄져있어 여성들이 이 네트워크에서 밀리면 더 어려워지는 것이 현실이다. 경기가 나빠지면 여성기업이 더 타격을 받는 것도 이때문이다."

여성기업이 만든 제품을 여경협 회원사인 여성들이 직접 인증해주는 브랜드 '여움'을 만들고, 공영홈쇼핑을 통해 보다 많은 여성기업이 제품을 팔 수 있도록 발판을 다진 것도 한 회장 자신이 사업하면서 겪은 아픈 경험을 후배 기업인들이 더 이상 밟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여성기업과 전문인력의 가교 역할을 하기 위해 협회가 직접 만든 '여성기업 일자리허브' 역시 매주 150~160건의 구인·구직정보가 쌓이고 사람이 모이는 등 구축 1년여 만에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한 회장은 "개인 기업에게 (정부 예산을)N분의 1씩 나눠주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생태계 조성을 위해 꾸린 여성기업 일자리허브가 미래지향적인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시간이 많지 않다. 한 회장은 올해를 끝으로 협회장직 바통을 넘겨줘야한다.

평양에서 가져온 생각대로 북한 여성들을 위한 창업교육지원센터를 만드는 것도 '먼 구상'으로 둘 수 밖에 없는 것도 이때문이다.

"(임기가)2년은 좀 짧은 것 같고 3년은 좀 긴 느낌이다. 회사를 너무 오래 비워놨다. 미련없이 떠날 것이다."

물론 지난 시간을 돌이켜보면 아쉬움도 적지 않다.

한 회장은 소회를 묻는 말엔 "여성기업전용 인터넷은행이 생기길 바랐다. 사업하다보면 매달 월급날이 돌아오고 어떤 때는 현금 흐름이 막힐 수 밖에 없다. 이럴땐 (시중)은행에서 돈을 빌릴 수도 없다. 여성기업들에게 긴급한 자금을 빌려주고받는 인터넷은행이 있었으면 좋겠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계획했고 간절히 원했지만 이젠 후배 기업인들에게 숙제로 남겨줄 수 밖에 없게 됐다.

58년생인 한 회장은 한 때 교수를 꿈꿨다. 당시론 신생학문인 문헌정보학을 선택한 것도 교수가 되기 쉽다는 주변의 권유에서였다. 하지만 일을 벌리는 것을 좋아하는 그를 세상은 대학 강단보단 치열한 사업의 세계로 이끌었다. IMF 직후 남자들도 뛰어들기 쉽지 않은 자동차 부품회사를 직접 차렸다. 어느새 자신은 교수가 아닌 효림산업을 포함해 4곳의 회사와 총 1500명 가량의 임직원을 거느리는 기업인이 돼 있었다.

한 회장과 여경협은 오는 5~6일엔 동고동락했던 여성경제인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여성CEO 경영연수'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연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