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의 카톡(Car Talk)] '똑똑하면서 알차다' 니로 EV 흥행 분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YG의 카톡(Car Talk)] '똑똑하면서 알차다' 니로 EV 흥행 분석

최종수정 : 2018-09-17 11:08:39

기아차 니로 EV.
▲ 기아차 니로 EV.

'똑똑하면서 알차다.'

기아자동차가 국내 전기차 시장에 야삼작으로 출시한 '니로 EV'를 시승한 뒤 한마디로 표현한 것이다. 니로 EV는 경제성과 실용성, 첨단 편의 사양 등을 앞세워 패밀리 전기차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7월 19일 출시된 이후 두 달여만에 3800여대가 판매됐으며 누적 계약 대수는 8500대를 넘어섰다.

이에 서울 종로 석파정 서울미술관에서 경기도 파주까지 왕복 100㎞ 구간에서 니로 EV를 시승하며 장단점을 분석했다.

니로 EV는 고용량 배터리와 고효율 구동모터를 탑재해 1회 완전충전 주행가능거리 385㎞(64㎾h 배터리 완전 충전 기준)를 인증 받았으며, 동급 최대의 실내 공간과 다양한 첨단 주행 신기술로 상품성을 극대화했다.

외부는 니로 하이브리드 모델과 비슷하지만 실내 인테리어는 한층 깔끔해졌다. 센터 콘솔엔 기어봉 대신 다이얼식 SBW(시피트 바이 와이어)이 자리 잡고 있다. 다이얼 방향을 오른쪽으로 돌리면 D, 왼쪽은 R, 중앙 버튼을 누르면 P에 놓을수 있다.

기아차 니로 EV 실내모습.
▲ 기아차 니로 EV 실내모습.

실내공간은 경쟁 모델(현대차 코나EV, 쉐보레 볼트 EV)과 비교해 가장 넓다. 전폭은 1805㎜, 실내 공간의 크기를 결정짓는 휠베이스는 2700㎜로 준중형 SUV인 투싼보다도 30㎜나 길다. 덕분에 뒷좌석은 키 177㎝ 성인이 편안히 앉을 수 있을 정도로 여유있다.

트렁크는 SUV답게 451L로 2열 좌석을 접으면 1405L 수준의 적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주행 성능은 기아차의 자신감을 재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만족스러웠다. 2000㏄ 디젤 승용차 수준을 뛰어넘는 동력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가속 능력으로만 보면 제로백이 7.6초대로 가속감은 뛰어나다. 전기차 답게 가속 시 엔진 소음이나 진동이 전혀 없어 주행시 받는 스트레스도 줄어들었다.

기아차 니로 EV 주행모습.
▲ 기아차 니로 EV 주행모습.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정차와 재출발이 가능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의 첨단 편의 사양은 주행의 부담을 완벽하게 줄여준다. 특히 고속 구간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을 활성화시키자 앞차와의 차간거리 유지는 물론, 단속 구간에서 스스로 속도를 줄인다. 또 안정적으로 차선을 유지해 마치 자율주행을 경험하는 듯한 느낌을 받을 정도다. 운전자의 다리와 손이 한층 여유로워졌음을 확인할 수 있다.

니로 EV는 64㎾h 배터리를 기본으로 2개의 트림으로 운영되며 가격은 ▲프레스티지 4780만원 ▲ 노블레스 4980만원이다. 서울 기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프레스티지가 3080만원 ▲노블레스는 328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