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 공무원 투신 사망..."부검은 유가족 원치 않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구청 공무원 투신 사망..."부검은 유가족 원치 않아"

최종수정 : 2018-09-12 12:59:42
 사진 경찰청 로고
▲ (사진=경찰청 로고)

서울 양천구청 소속 공무원이 투신해 사망했다.

지난 11일 오후 7시쯤 서울 양천구청 건물에서 이 구청 공무원인 53세 A씨가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과 구청에 따르면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유가족 등을 상대로 A씨의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은 유가족이 원치 않기 때문에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