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개인기, 토트넘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손웅정 씨를 영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손흥민 개인기, 토트넘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손웅정 씨를 영입하라"

최종수정 : 2018-09-12 10:54:39
 사진 KBS 중계화면
▲ (사진=KBS 중계화면)

손흥민이 칠레와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화려한 개인기를 뽐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저녁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손흥민은 세계적인 선수들 사이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으며 선전했다. 축구 선수들에게 '굴욕'이라고 평가 받는 '알까기'에 성공했고, '슈퍼스타' 아르투로 비달을 좌절하게 만들기도 했다. 손흥민 개인기는 역시 월드클래스였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손흥민 개인기를 보며) 저렇게 다리 사이로 볼을 빼내면 수비수 입장에서는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손흥민이 연일 화제가 되면서 토트넘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앞서 7일(현지시간) 미국 스포츠 네트워크 'SB 네이션'의 토트넘 커뮤니티에는 "다니엘 레비 회장은 손흥민의 아버지를 영입해야 한다"는 제목의 기고문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손웅정 감독은 손흥민이 16세가 될 때까지 직접 코칭을 했고 현재도 한국에서 유소년 선수들을 육성하고 있다"며 "그의 아카데미에서는 선수들이 십대 중·후반의 나이가 될 때까지 슈팅보다는 개인기와 피트니스를 집중 교육 받는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이런 교육방침은 손흥민의 플레이에서도 그대로 확인할 수 있다"면서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볼을 가진 상황에서 가장 오래 버티는 선수 중 한 명"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손웅정 감독은 분명히 코칭에 능력이 있다. 만약 토트넘에 코치, 유소년팀 지도자가 필요하다면 토트넘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을 키워낸 사람(손웅정 감독)에게 기회를 주면 어떨까. 다니엘 레비 회장, 손웅정 씨를 영입하라!"고 덧붙였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