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논란' 판빙빙, 행방 묘연하기 전 마지막 모습 보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갑논란' 판빙빙, 행방 묘연하기 전 마지막 모습 보니

최종수정 : 2018-09-10 15:45:10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배우 판빙빙이 감금설에 이어 수갑 논란까지 돌고 있는 가운데 그의 마지막 모습이 눈길을 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판빙빙 마지막으로 확인된 모습'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난 7월 1일 상해병원에서 심장병 어린이 돕기 자선 행사에 참가 한 판빙빙의 모습이 담겨 있다. 당시 판빙빙은 여느때와 같이 밝고 사랑스러운 미모를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달 초 중국의 유명 MC인 추이융위안이 판빙빙에 대해 이중계약서를 쓰고 100억 원대의 세금을 탈세했다라는 폭로를 했다. 이후 판빙빙은 종적을 감췄다.

그동안 망명설에 이어 판빙빙은 온라인 상에 조작으로 의심되는 감금 사진이 유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중화권 매체들은 판빙빙이 지난 6월 탈세 논란에 휘말리면서 중국 세무 당국으로부터 가택연금을 당한 채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한편 지난 8일 유포된 사진 속에는 두 명의 여성 공안 사이에 서 있는 한 여성의 모습이 담겼다. 양 손과 두 발에 각각 수갑과 족쇄를 차고 있는 여성은 판빙빙과 상당히 유사한 외모로 현재 감금된 것으로 알려진 판빙빙의 모습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