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드루킹 나란히 출석…특검 수사 '전환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경수·드루킹 나란히 출석…특검 수사 '전환점'

최종수정 : 2018-08-09 15:58:36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른쪽 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동원 씨 왼쪽 가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연합뉴스
▲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동원 씨(왼쪽)가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연합뉴스

허익범 특별검사팀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2차전' 결과가 드루킹 수사의 전환점이 될 전망이다.

특검은 9일 김 도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를 강남 사무실로 불러 댓글조작 관여 여부를 캐물었다.

이날 오전 출석한 김 도지사는 "정치 특검이 아니라 진실을 밝히는 진실 특검이 되어달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오후에 도착한 김씨는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김씨는 댓글 조작의 배후이자 총 책임자로 김 도지사를 지목한다. 반면 김 도지사는 댓글 조작에 쓰인 프로그램 '킹크랩'을 모른다는 입장이다. 특검이 김 지사에게 적용한 혐의는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킹크랩 시연을 보고 사용을 승인·묵인했다고 본다.

김 지사는 출판사 방문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해당 프로그램을 기억은 없다고 주장한다.

첨예하게 부딪히는 공방의 진위를 가려낼 출판사 내부 CCTV 등 물적 증거는 현재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의 킹크랩 시연 참여 여부가 향후 수사의 향방을 결정짓는만큼, 두 사람의 대질 가능성도 거론됐다. 김 지사는 특검 출석 전부터 대질신문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도지사와 관련된 특검 수사는 전날 측근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타격을 입었다.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도모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는 지난달 19일 이후 두 번째다. 법원은 그가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고, 증거 인멸 염려도 없다고 봤다.

도 변호사는 김씨가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인사를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특검은 2016년 총선 직전 도 변호사가 자신의 경기고 동창인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게 경공모가 모은 불법 정치자금 5000만원을 건네는 데 관여하고, 관련 수사 증거를 위조했다고 본다.

이와 관련, 특검의 수사 대상은 청와대로 넓혀지고 있다. 특검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송인배 정무비서관을 수사 대상으로 삼았다.

도 변호사는 지난 3월 오사카 총영사직과 관련해 백 비서관과 만난 경위를 놓고 의혹이 일었다.

특검은 2016년 김 지사에게 드루킹을 소개하고, 이후 금품을 받았다고 알려진 송 비서관 소환도 검토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