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강정호, 손목 부상 털고 구슬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피츠버그 강정호, 손목 부상 털고 구슬땀

최종수정 : 2018-07-23 15:52:41

피츠버그 강정호. 사진 연합뉴스
▲ 피츠버그 강정호. 사진/연합뉴스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마이너리그 경기에 나서기 위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미국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23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구단의 부상자 소식을 전하며 '강정호의 훈련 재개'를 알렸다. 최근 손목 부상을 털어내고 훈련을 시작한 강정호는 2017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올해 4월 극적으로 미국 취업비자를 받은 그는 마이너리그 싱글A 7경기 타율 0.417(24타수 10안타)로 활약한 뒤 트리플A로 승격해 메이저리그 복귀에 구슬땀을 흘렸다. 하지만 6월 20일 노퍽 타이스(볼티모어 오리올스 산하)와의 경기에서 2루 도루를 시도하다 왼쪽 손목을 다쳤다. 애초 예상보다 부상이 심각했고, 결국 한 달 넘게 실전을 치르지 못했다. 트리플A에서 34타수 8안타(타율 0.235)로 부진했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강정호가 기술적인 훈련을 재개했다. 강정호가 손목 통증을 털어낼 정도로 충분한 휴식과 치료를 했다고 믿는다"며 "머지않아 강정호가 그라운드에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