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임신중독 회복 중.. "부모 된다는 게 쉽지 않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추자현 임신중독 회복 중.. "부모 된다는 게 쉽지 않아"

최종수정 : 2018-07-10 15:43:03
사진 방송화면 캡처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추자현이 출산 후 근황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오랜만에 출현해 반가움을 주었다.

출산 후 33일차를 맞은 추자현은 "제가 아직 목소리가 쉬어가지고 잘 들리실지 모르겠다. 반갑습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저와 바다 근황에 대해 궁금해 하실 것 같다"라며 "바다는 건강하게 잘 나았다. 노산이어서 그런지 출산하고 나서 임신 중독증 하나인 경련이 있었다. 다행히 응급처치를 잘 해줬고 큰 병원에서 빨리 처치를 받았다"고 알렸다.

추자현은 "그러면서 폐가 안 좋아졌고 큰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았다. 지금은 잘 회복 중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추자현은 모두를 놀라게 했던 기사를 언급하며 "사실 기사를 체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조리원에 와서 회복하던 중에 기사를 봤다. 밤에 좀 많이 울었다. 댓글을 읽었는데 제 생각보다 절 걱정해주는 사람들이 많았다. 감사했다"라고 털어놨다.

우효광 역시 "부모가 된다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 아이를 낳는 건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다"며 "그 때 제가 아내 옆에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 저에게 선물을 줘서, 강하게 버텨줘서 아내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