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좌석 외손자 열사병으로 사망.. "아이 태운거 잊고 실외에 주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뒷좌석 외손자 열사병으로 사망.. "아이 태운거 잊고 실외에 주차"

최종수정 : 2018-07-05 10:39:50
사진 기사와 무관
▲ 사진 기사와 무관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기 위해 손주를 차량에 태운 것을 잊은 할아버지가 아이를 차에 두고 내려 열사병으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4일 경남 의령경찰서에 따르면 A(63) 씨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의령군에 있는 자택에서 3살짜리 외손자를 어린이집에 데려다주기 위해 자신의 차 뒷좌석에 태웠다.

그러나 이를 깜박 잊고 곧장 자신의 직장으로 이동한 후 차를 실외 주차장에 세운뒤 그대로 직장에 출근했다.

이날 예정된 이사회를 마치고 오찬까지 끝낸 오후 1시 30분께 자신의 차로 돌아와 문을 연 A 씨는 뒷좌석에서 의식을 잃은 외손자를 발견했고 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지고 말았다.

경찰은 무더운 날씨에 차량 문이 닫혀 있어 통풍이 안돼 아이가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는 "오전 이사회에 정신이 팔려 외손자를 데리고 나와 뒷좌석에 태운 것을 깜빡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에 데려다주는 것을 깜빡 잊고 뒤늦게 발견한 상황이고 차 안에서 오래 방치했을 경우에 열사병으로 충분히 사망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주위 가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한여름에는 폐쇄된 차 실내온도가 60∼70도까지 올라가기도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폐쇄된 차량 내부에 아기가 갇힐 경우 치명적일 수 있어 어린이집 차량 등은 특히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