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내고 보겠다" 패널 아우성 이끌어낸 함소원 특급작전 뭐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돈 내고 보겠다" 패널 아우성 이끌어낸 함소원 특급작전 뭐길래?

최종수정 : 2018-06-06 00:01:20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달달한 신혼 분위기를 한껏 드러낸 함소원 진화 부부의 방송 출연에 시청자와 패널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함소워은 5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 남편 진화의 보양식 섭취를 두려워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 웃음을 안겼다. 18살 연하의 남편 체력을 감당하기 버겁다며 날마다 남다른 작전을 펼치고 있다는 고충이 소개된 것.

심지어 그는 진화가 우유를 마시는 장면에도 깜짝 놀라는 모습으로 스튜디오 패널들에게 "밤에 우유를 마시기까지 하더라"고 말했다. 함소원의 전략이 통한 듯 진화는 저녁 식사 후 진이 빠진 듯한 모습으로 웃음을 전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신혼 부부의 달콤한 분위기, 연상연하 커플 특유의 열정적인 분위기와 밀당 애정으로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패널들의 호응도 남달랐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패널들은 영상이 끝나자 "더 보고 싶다"고 소리쳤고 이휘재가 "돈을 내야 한다"고 농을 던지자 "내겠다"고 화답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