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논란, 감리위 '마침표' 찍나…오늘 3차회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삼성바이오로직스 논란, 감리위 '마침표' 찍나…오늘 3차회의

최종수정 : 2018-05-31 13:48:20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논란과 관련 금융위원회 3차 감리위원회가 31일 열린다. 이번 회의에서 결론이 날 경우 다음 달 7일로 예정된 증권선물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될 전망이다.

31일 금융위원회 등에 따르면 감리위는 이날 오후 정례회의를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 안건에 대해 감리위원들이 집중 토론을 벌일 계획이다. 앞서 두 차례 열린 임시회의 때와 달리 이번엔 특별감리를 단행한 금융감독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출석하지 않는다.

쟁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연결회사에서 지분법 자회사로 전환한 판단의 합법성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2015년 당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연구하고 있는 바이오시밀러가 개발에 성공하면서 기업가치가 올라갔고, 바이오젠이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 행사를 통해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이 상실될 것으로 판단했다는 입장이다. 이에 적법한 회계처리(IFRS) 방식에 따라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공정가액(시장가)으로 변경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금감원은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가 없을 것을 알고서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로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고 보고 있다.

감리위는 지난 17일과 25일 두 차례 임시회의에서 양측 입장을 들은 만큼 이번 3차회의에서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감리위의 결론은 다음달 7일 예정인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이 내려질 전망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