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노선 호재...고양·파주 땅값-집값 오를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GTX-A노선 호재...고양·파주 땅값-집값 오를까?

최종수정 : 2018-05-15 11:13:24
경기도 고양시 대곡역 일대. 정연우 기자
▲ 경기도 고양시 대곡역 일대. /정연우 기자

경기도 파주와 서울 강남 삼성을 잇는 GTX-A노선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마무리되면서 수도권 서북부 일대 부동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 안에 착공하겠다는 정부 발표 이후 주요 역세권 일대를 중심으로 투자 분위기가 달아 오르는 모습이다.

GTX-A노선은 지하 40m 이상 대심도에 철도를 건설하고 경기도 파주 운정과 킨텍스, 대곡역, 서울역, 삼성역으로 이어지는 43.6㎞ 구간을 직선 노선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경기도 일산에서 강남 삼성역까지 20분만에 주파하는 GTX-A노선이 개통되면 파주·일산 부동산 시장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경기도 고양시 대화역 킨텍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15일 "고양시 가좌동의 땅값이 현재 3.3㎡당 80만∼9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0만~30만원 오른 상태다"며 "앞으로 얼마나 더 오를 지는 예상하기 힘들다"고 했다.

반면 아파트 매매가는 커다란 변동이 없는 상태다. KB부동산 시세에 따르면 고양시 대화동의 아파트 1㎡당 평균 가격은 지난해 11월 332만원에서 4월 338만원으로 상승폭이 크지 않았다.

중개업자는 "아파트 매매가의 경우 문촌마을 19단지 99㎡가 5억원대 초반 132㎡는 6억원 초·중반, 17단지 158㎡형이 6억원대 중반 이상이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파주 운정신도시의 한 아파트 전경. 정연우 기자
▲ 경기도 파주 운정신도시의 한 아파트 전경. /정연우 기자

고양시 대곡역이 있는 대장동 일대는 개발제한구역 해제 여부가 관건이다. 이곳은 현재 경의중앙선과 3호선이 지나고 있다. 대곡역~소사 중전철 노선에도 포함된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GTX-A노선 개통으로 대곡역에 복합환승센터가 생기면 수도권 서북부지역 광역교통의 요충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한 중개업자는 "대곡역 일대는 현재 땅값이 3.3㎡당 1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0만~30만원 올랐다"며 "투자 목적으로 땅을 매수하려면 최소 10년 이상을 바라보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파주 운정신도시는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함께 개발호재가 겹치고 있다. 운정역 인근 중개업자에 따르면 오는 7월 입주를 앞둔 '운정 센트럴 푸르지오'와 '힐스테이트' 아파트는 분양가에서 적게는 3000만원, 많게는 1억원에 가까운 프리미엄이 붙은 매물이 등장하고 있다. 두 아파트는 오는 2023년 개통 예정인 GTX 파주(운정)역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한편 신한은행 컨소시엄은 지난 27일 3조원 규모의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A노선 사업권을 선점했다. 국토부는 5월 초 정부협상단을 구성하고 올해 말까지 실시협약을 체결한 뒤 착공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후속 절차를 추진할 방침이다.

안명숙 우리은행 WM자문센터 부장은 "현재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는 분위기이기 때문에 더 두고 봐야 하는 상황이다"며 "최근 판문점선언 등 정치적 흐름이나 GTX-A 노선 개통 등 호재로 가격상승에 대한 수요자들의 기대감이 커 당분간 관심이 지속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