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금융의 강자] ④ 피플펀드, 대출 승인률↑ 부실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P2P 금융의 강자] ④ 피플펀드, 대출 승인률↑ 부실률↓

최종수정 : 2018-04-09 11:14:31

-피플펀드만의 신용평가 모형 CSS 2.0으로 대출 승인률↑ 부실률↓

피플펀드CI 피플펀드
▲ 피플펀드CI/피플펀드

투자는 하고 싶은데 맘에 드는 투자 상품을 찾기가 쉽지 않다면….

다양한 투자 상품을 만나볼 수 있는 '피플펀드'는 어떨까.

피플펀드는 P2P 업계 내에서 다양한 투자 상품을 제공함과 동시에 수익률도 높은 기업으로 손꼽힌다.

실제로 피플펀드의 상품군별 취급액은 부동산 872억원(51%), 트렌치(다수의 개인 대출채권을 묶어 만든 구조화 금융상품) 384억원(22%), 중소기업(SMB) 289억원(17%), 개인 신용 175억원(10%)으로 다양하게 운영돼 원하는 상품을 골라 투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취급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부동산상품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브릿지론과 같은 대형금융사들이 대주단으로 참여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 또 현재까지 취급액 약 384억원 가운데 상환액이 약 250억원에 달하는 트렌치는 피플펀드 시그니처 상품으로 출시 후 16개월 동안 단 한 건의 연체나 부실도 발생하지 않았다.

투자자들의 호응에 피플펀드는 묵묵히 성장률로 답하는 중이다. 2016년 12월 말 기준 누적대출금은 약 140억원이었으나 2017년 12월 1370억원으로 성장해 2018년 2월 기준 P2P 금융 업계에서 누적 대출액 3위를 기록했다. 최근 3월 20일 기준 누적대출액은 약 1820억원, 누적투자자수는 약 2만6000명이다.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수 있었던 데는 피플펀드만의 강점인 '기술인프라' 덕분이다.

피플펀드 관계자는 "은행통합형 모델로 서비스를 시작해 기존 금융권 전산시스템 수준의 기술적 인프라를 구축해 왔다"며 "개인대출, 팩토링, 부동산 PF, 소상공인 대출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취급하다 보니 자연스레 다양한 상품을 수용할 수 있는 인프라가 폭넓게 구성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첫 은행통합형 모델만큼이나 다양한 상품을 수용한 환경이 피플펀드의 단단한 인프라 확충에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피플펀드의 연체율과 부실률이 높아진 점이 흠이다. 지난 2017년 2월 연체율 0.02%, 부실률 0.12%였지만 2018년 연체율 5.18%, 부실률 1.19%(2월 기준)로 나타났다.

피플펀드 연체율 및 부실률 한국P2P금융협회
▲ 피플펀드 연체율 및 부실률/한국P2P금융협회

피플펀드 관계자는"다양한 상품과 통합시스템이 (은행 연동 등으로) 복잡해지다 보니 효율적인 시스템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라면서 "리스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법무팀을 신설했다"고 말했다.

법무팀은 각 상품의 심사부터 관리까지 모든 법적 측면을 검토하고 관리할 수 있으며 사업 운영상에 있어 법률 과 컴플라이언스 측면을 담당해 금융서비스 제공자로 신뢰와 안정을 줄 수 있도록 운영되고 있다.

이밖에도 피플펀드는 신용평가 모형인 CSS 2.0을 출시해 P2P대출 신청고객에게 맞는 신용평가로 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피플펀드 관계자는 "이전 신용평가모형은 전국민 데이터를 바탕으로 만들다 보니 고객들 중 심사가 불가능한 고객이 있었다"면서 "이번 신용평가 모형 CSS 2.0은 피플펀드가 수집한 2만8000여건의 대출신청자 정보를 바탕으로 특화되어 있어 승인률은 올라가고 부실률은 줄어들 수 있는 모형"이라고 말했다. 피플펀드에 특화된 신용평가 모형으로 차별화된 상품을 제공하고 연체율과 부실률은 낮추겠다는 계산이다.

피플펀드 김대윤 대표는 "해외 P2P 시장의 성장추이를 고려했을 때 한국 P2P 기업에게 2018년은 제도권금융 편입여부가 결정되는 해"라며 "한국 P2P시장도 대중적 인지도를 넓혀 향후 제도권 금융으로 편입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18년 피플펀드는 성장의 해로, 종합 금융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며 "개인간개인(Peer-to-Peer)대출을 넘어 제도권 금융의 비효율성을 해결하는 새로운 대체투자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